本文转载自:美文学分享网

총리가 금리에 대해 말하는 것은

총리가 금리에 대해 말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물론, 신중한 성격의 이 총리가 부동산시장 안정에 도움을 주려고 일부러 금리에 대해 언급했을 가능성도 있다. 그렇다면 더욱 적절치 않은 행위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의 독립적 금리 결정에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금통위가 금리를 인상할 필요성이 있다고 자체적으로 판단했다고 하더라도 금리를 올리지 못하는 현상이 발생할 수도 있다. 정부의 압력에 의해 금리를 조정했다는 비난을 피하려는 심리가 작동할 수도 있는 것이다. 광저우 바이윈 국제공항은 중국에서 세 번째로 큰 공항이다. 포럼 개막식에서 행사 주최측인 광둥 공항청이 7개 중국 및 해외 항공사와 노선 개발 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또한, 머지않아 마드리드, 밀라노, 상트페테르부르크 및 이슬라마바드로 가는 주요 노선이 열릴 것으로 예상된다. 통계에 따르면, 바이윈 공항은 신규 노선이나 비행편 주기가 증가한 국제노선이 23개나 되고, 작년 9월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207 세계노선개발포럼에서 열린 인수인계식 이후 7개 도시를 추가했다고 한다. 바이윈 공항은 거의 80개에 달하는 중국 및 해외 항공사를 유치했으며, 210개가 넘는 목적지와 노선을 연결했다. 이 중 거의 90개가 해외 목적지다.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임형섭 고상민 기자 = 평양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함께 평양 5·1 경기장에서 열린 집단체조를 관람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9시 2분께 경기장으로 함께 입장했으며, 이들이 모습을 드러내자 경기장을 메운 15만명가량의 북한 주민들은 기립박수와 환호를 보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화동들로부터 꽃다발을 건네받고서 화동들을 껴안기도 했고, 화동이 문 대통령에게 뭔가를 속삭이는 모습도 보였다. 입장을 마친 뒤 문 대통령이 손을 흔들자 장내 함성은 한층 더 커졌다. 이 과정에서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은 문 대통령이 편히 앉을 수 있도록 의자를 밀어주기도 했다. 이후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자리에 앉아 공연 관람을 시작했다. 한 시간 남짓 공연을 마친 후 김 위원장은 자리에서 일어나 마이크 앞으로 이동했다. 이 순간 자리를 메운 평양시민은 열렬한 박수와 환호성으로 김 위원장을 반겼고 문 대통령도 손뼉을 쳤다. 송고”영변 핵시설 폐기 가능성까지 언급”…”美, 양보 조처해야”(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의 한반도 전문가들은 19일(현지시간) 3차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상당한 성과라고 평가하면서도 미국이 북한의 양보에 상응하는 화답 조처를 할 지엔 의문을 표시했다. 러시아 과학아카데미 산하 ‘경제연구소’ 아시아전략센터 게오르기 톨로라야 소장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평양 남북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예상보다 더 큰 성과를 냈다”며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스스로 부과했던 과제를 충분히 이행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동창리 미사일 시험장을 폐쇄하는 것뿐 아니라 예상치 못했던 영변 핵시설 폐기 가능성까지 언급했다”면서 “이는 상당히 건설적이고 긍정적인 것”이라고 분석했다. 건강 악화로 상봉 둘째 날 개별상봉 후 조기 귀환(금강산=연합뉴스) 공동취재단 장용훈 기자 = 거동이 불편해 약품 냄새 나는 구급차 안에서 가족과 상봉해야 했던 김섬경( 송고 이번 인수 제안과 관련해 OUE 회장 Dr Stephen Riady는 “자산관리 사업은 자사의 사업과 성장 전략에서 핵심 요소 중 하나”라며 “자사의 기존 REIT 포트폴리오와 OUE Commercial REIT로의 OUE Downtown 투입 완료에 이어 Bowsprit 인수가 성사될 경우, 자사의 총 관리자산은 올 연말까지 80억 싱가포르 달러로 증가할 전망이다. 자사는 2019년까지 자사의 총 관리자산을 100억 싱가포르 달러로 확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북한의 리용선(52) 국제태권도연맹(ITF) 총재 겸 조선올림픽부위원장이 “내년 9월 열릴 예정인 ‘제20회 평양세계선수권대회’에 참가를 희망하는 사람은 누구든 국적을 불문하고 초청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캐나다의 한인 언론인이 21일 연합뉴스에 알려왔다. 태권도 8단으로 캐나다에서 열리는 태권도 세미나 참가차 현지시간으로 지난 18일부터 나흘 일정으로 몬트리올과 토론토를 방문 중인 리 총재는 평소 자신과 알고 지내는 한인 언론인 송광호 씨와 만나 이같이 말했다. 동갑내기인 김성환 ITF 사무총장과 함께 토론토를 찾은 리 총재는 평양 세계선수권대회 초청 건과 함께 “내년 6월 무주에서 치러지는 세계태권도연맹(WTF) 세계대회에 ITF를 초청해 달라”는 요청도 했다. 태권도 단체는 북한이 주도하는 ITF과 남한이 주도하는 WTF으로 나뉘어 있다. 리 총재는 2020년 일본 도쿄올림픽에서 열리는 WTF 대회와 관련, “지난 2014년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참석한 가운데 채택한 의정서를 준수하기 위해 두 단체 간 기술적 문제 등의 해결이 하루빨리 이뤄지지 않으면 2024년 올림픽부터는 태권도 종목 자체가 ‘의정서 불이행’ 이유로 배제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 문제와 관련해 9월 말 IOC와 WTF 측에 공문 서류를 보냈으며 현재 답신을 기다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리 총재는 “태권도 역시 정치적인 영향을 받지 않을 수 없다”면서 “스포츠이지만 속히 남북문제부터 안정되기를 바라는 마음”이라는 말도 했다고 송 씨는 전했다.. 리 총재는 지난해 8월 불가리아에서 열린 ITF 총회에서 제3대 총재로 선출됐다. 장웅 전 총재는 명예총재로 추대됐다. 함북 청진 출신인 그는 김일성종합대학을 졸업했고, 평양조선체육대학 태권도학부 교수, 국제무도경기위원회(IMGC) 위원장을 맡고 있다.

바카라 The test content and structure remain the same in both options and, importantly, the Speaking test remains face-to-face with a certified IELTS Examiner. Whether test takers take IELTS on paper or computer, they can be confident that they are taking the same trusted English language test. 솔트레이크시티 경제개발부 부장 Lara Fritts는 회의에서 “위도와 고도가 높은 도시는 더 심각한 난방, 교통 및 환경 문제에 직면한다”라며 “솔트레이크시티는 2040년까지 지역 전기 수요를 지원하고자 100% 재생에너지를 사용하고, 온실가스 배출량을 80% 감축해 모든 시민이 추운 겨울에도 상쾌한 공기를 마실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솔트레이크시티의 자원 계획에서 영감을 받은 선양 시 정부는 석탄에서 재생에너지로 전환하기 위해 우리 도시와 깊고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다”라고 언급했다. During the summit, Liaoning provincial governor Tang Yijun said that Liaoning has the unique geographical advantage in northeast China. As an important node of “one belt one road” construction, Liaoning is backed by northeast China, adjacent to the Bohai rim and open to northeast Asia, and also is full of vitality and vigor.(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13일(현지시간) 유럽 주요국 증시는 혼조세로 마감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날보다 0.43% 빠진 7,281.57로 종료됐다. 반면,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30 지수는 0.19% 오른 12,055.55로 장을 마쳤다. 소속사는 “편안한 사운드에 노브레인만의 뜨거운 감성을 담아 가을밤에 잘 어울리는 노래”라며 “노브레인이 팬들에게 전하는 진심이 담겼다”고 소개했다. 송고자전거 통근수당 도입·도시 간 도로망 확충…7년간 4천600억원 투입 현 이용률 3% 수준…2024년까지 9%로 높이기로 CNN은 13일(현지시간) 미국 관리 3명을 인용해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이 국무부의 AIT 신청사 경비를 위한 해병대 파견안을 거부했다고 보도했다. 우리보다 먼저 통일을 이룬 동·서독의 언론교류는 시사하는 바가 크다. 동·서독은 1972년 11월에 ‘동·서독 언론교류 관련 합의문서’를 체결하면서 교류의 물꼬를 텄다. 당시 서독의 dpa통신과 동독의 ADN통신 기자 각각 2명이 상대지역에서 임시특파원으로 파견돼 취재 활동에 들어갔다. 이듬해 가을에는 dpa통신 기자들이 동독에 상주 특파원으로 정착할 수 있었다. 언론교류의 틀이 잡히기 전까지 서독 정부와 언론은 동독 당국자들을 설득하기 위해 세심한 노력을 기울였다고 한다. 동독이 전면적인 언론교류에 부담을 느끼고 있었기 때문이다. 뉴스통신사 간 교류부터 먼저 시작한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통신사의 뒤를 이어 신문과 시사잡지 기자들이 동독으로 취재 길에 올랐다. 공영방송인 ZDF도 임시특파원을 보냈다. 뉴스통신사가 먼저 문을 연 덕에 베를린 장벽이 무너진 1989년까지 서독 20명, 동독 6명의 언론인이 각각 상대지역에 체류할 수 있었다. — 스크린 독과점 문제가 심각하다. ▲ 먼저 해야 할 일은 한국영화에 대한 통계를 제대로 정리하는 것이다. 막연히 아는 것에서 벗어나 스크린 독과점, 상영 독과점에 대한 정확한 데이터를 분석해야 한다. 그런 다음 하반기부터 공청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독과점, 수직계열화를 바라보는 시각은 비슷한데, 해결 방안에 대해서는 조금씩 생각이 다르다. 이들을 하나로 묶어 영진위의 공식적인 입장을 정할 것이다. 영진위는 영화인들의 입장에서 태도를 정해야 한다. 세 번째가 법 개정이다. 이를 위해 논의구조를 만들고 여론화해야 한다. 영진위가 할 수 있는 부분은 여기까지이다. 불공정거래와 관련된 문제들, 예를 들어 초대권 남발 같은 사례들을 영진위가 수집해서 공정거래위원회와 함께 해결해야 한다. 정책연구와 공정환경 조성이 영진위가 중요하게 해야 할 일이다. 친정부 언론 “카타르 군주가 에르도안에 선물” 보도야당 의원 “카타르 왕실이 내놓은 매물, 터키 대통령실이 구입”소셜미디어 ‘하늘의 궁전’ ‘오스만 왕조’ 등 비판글(서울=연합뉴스) 정기국회 초반 ‘4·27 판문점 선언’ 비준동의안 처리에 드리워졌던 여야 대치의 먹구름이 잠시 걷혔다. 여야가 10일 판문점 선언의 비준동의안 문제를 오는 18일부터 2박 3일 일정으로 열리는 남북정상회담 이후에 논의하기로 합의한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정례회동을 하고 이같이 뜻을 모았다. ‘협치 가늠자’ 역할을 하게 될 판문점 선언 비준동의의 첫 난관을 여야가 합심해서 헤쳐나왔다는 점에서 바람직하다. 정상회담을 앞둔 여야의 대결이 국론분열로 이어질 수 있어서다. 또 민생법안 등 산적한 현안을 뒤로 미룬 채 자칫 국회가 정쟁의 블랙홀로 빠져들 우려도 있었기 때문이다. 바카라

https://gla69.com/ 빨갛게 타들어 가는 숯가루가 바람에 날리면서 불꽃을 만들어 바닷가로 떨어지는 장면이 환상적이다. 진동 주민들은 옛날부터 동네에 경사나 축제가 있으면 낙화놀이를 했다. 일제강점기 때 명맥이 끊겼다가 진동면 민속보존회와 청년회가 송고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프랑스의 축산업자들이 새끼양을 산 채로 잔인하게 도축하는 등 동물학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프랑스 남서부 바스크지방에 있는 도축장 직원들은 송고 ‘올드 보이’의 경륜이 장점이려면 ‘선당후사'(先黨後私)가 이행돼야 한다. 86세대 정치인들이 이번에 선택받지 못한 데는 차기를 겨냥한 ‘자기 정치’에 대한 우려도 작용했다고 한다. 정치적 야망이 내재한 젊음이 오히려 발목을 잡았다. ‘올드 보이’에겐 욕망이 없는지는 두고 볼 일이다. 정치인의 개인적 야망 자체는 탓할 일이 아니지만, 당을 바로 세우는 공적 책무보다 이를 앞세운다면 그들을 선택한 당원을 배신하는 일이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개각에서 야권 인사를 내각에 포함하는 ‘협치 내각’을 구성할 의사가 있음을 지난달 밝혔다. 대결이나 갈등보다 야당과 함께하는 ‘협치’가 나은 것이야 굳이 말할 필요가 없겠지만, ‘정치’를 위해 ‘유능’이 대가를 치러서도 안 된다. 경제, 외교·안보, 교육정책 등 모든 분야에서 지난 송고(서울=연합뉴스) 황재훈 논설위원 = “나는 결코 여론 및 지지도 조사 등에 과도한 관심을 두거나 집착하지 않았다. 그렇다면 약한 지도자일 뿐이다. 지지율 등락에 관심을 두는 것은 지도자의 일이 아니다”(리콴유 싱가포르 전 총리). 권위주의 냄새를 물씬 풍기는 이 말은 현대 민주정치체제의 지도자가 갖춰야 할 소양 측면에서 절반은 옳고, 절반은 동의하기 어렵다. 여론에만 신경을 쓴다면 리더가 제대로 일을 추진하기 힘들 것이고, 민심을 떠난 지도자의 역할 수행도 상상하기 힘들다. (천안=연합뉴스) 김은주 논설위원 = “한국의 독립운동은 단순한 독립운동이 아니라 민주주의의 뿌리이고, 우리가 지향해야 할 평화통일의 토대가 되는 운동이었습니다.” 이준식 독립기념관장은 “독립운동가들이 꿈꾸었던 ‘자유, 평등, 진보’가 오늘날 제대로 이루어지고 있는가 반성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하고, “민주주의, 평화통일과 접목되는 독립기념관이 되면 좋겠다”라고 기대를 표했다. 내년 3.1운동 100주년, 대한민국임시정부 설립 100주년을 앞두고 이 관장은 “남북한 교류를 통해 3.1운동을 중심으로 북한지역의 독립운동 관련 사료를 확보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또한, 여성 독립운동가들의 기록이 남지 않아 제대로 포상받지 못하는 상황에서 이들을 새로운 시각으로 바라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송고해약한 적금 1천300만원 인출·송금하려는 순간 할머니가 막아 (강릉=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경찰의 보이스 피싱 예방 교육을 받은 고령의 할머니가 20대 손녀가 당할 뻔한 보이스 피싱 피해를 막아 눈길을 끌고 있다. 19일 강원 강릉경찰서에 따르면 강릉에 사는 A(23·여)씨는 지난 7일 오후 2시께 서울중앙지검 검사라고 자신을 소개한 사람으로부터 한 통의 전화를 받았다. 전화를 건 사람은 “특정경제범죄 가중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사건을 조사하던 중 대포 통장과 불법 자금을 세탁한 사기 사건에 A씨가 연루됐다”고 접근했다. 이어 “위 사건과 관련해 수사를 받아야 하므로 계좌 양도와 관련해 스스로 피해자라는 것을 해명해야 하고, 은행 예금을 인출해 안전한 계좌로 송금하라”고 A씨 속였다. 이들은 A씨를 믿게 하려고 휴대전화로 서울중앙지검 명의의 공문서와 피의자 검거 사진도 보냈다. 이 말에 속은 A씨는 인근의 한 금융기관에서 적금 1천300만원을 해약하고, 이를 인출해 집으로 돌아왔다. 방문까지 잠그고 누군가와 휴대전화로 은밀한 통화를 하는 것을 수상히 여긴 A씨의 할머니 B(78)씨는 순간적으로 보이스 피싱으로 확신했다. 이에 자기 아들에게 자초지종을 설명하고 경찰에 신고하도록 했다. 할머니 B씨와 아버지의 설득에도 손녀인 A씨는 자신이 범죄에 연루된 것으로 판단한 채 돈을 계좌 이체하려 했다. 이때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가세해 설득한 끝에 A씨의 송금은 중단됐다. 할머니 B씨는 “공공기관을 사칭하거나 저금리 대출을 빙자해 돈을 요구하는 전화는 100% 보이스 피싱 사기라는 교육을 얼마 전 경찰서에서 받았다”며 “아무래도 손녀의 행동이나 전화 통화 내용이 보이스 피싱 같다는 생각이 들어 곧바로 신고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보이스 피싱은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누구나 당할 수 있는 범죄”라며 “예방 교육이 피해 예방에 효과가 있다는 것이 이번 사례를 통해 확인된 만큼 예방 활동과 교육을 확대할 방침”이라고 말했다.9년 만에 나온 40대 여자 메이저 챔피언”메이저 우승 없이 은퇴해야 하나 생각했는데…”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16일(한국시간) 프랑스 에비앙레뱅에서 끝난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 에비앙 챔피언십에서는 9년 만에 40대 우승자가 탄생했다. 여자골프에서 40대 나이에 메이저를 제패한 최근 사례는 2009년 브리티시오픈의 카트리나 매슈(스코틀랜드)로 당시 그의 나이는 40세였다. 그 이후 여자골프에서는 40대는 고사하고 30대 중반의 메이저 우승자도 없었을 정도로 젊은 선수들이 강세를 보였다. 올해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극적인 역전 우승을 달성한 앤절라 스탠퍼드(미국)는 1977년생으로 올해 나이가 41세다. LPGA 투어 데뷔가 2001년으로 벌써 투어 18년 차가 됐다. 그동안 출전한 메이저 대회만 이번 대회까지 76회에 이른다. 이 대회 전까지 75번 출전한 메이저 대회에서 그가 거둔 최고 성적은 2003년 US오픈 공동 2위였다. 스탠퍼드는 에비앙 우승컵을 품에 안은 뒤 인터뷰에서 “그때 연장에서 패했는데 투어 3년 차였던 나는 내가 얼마나 메이저 우승에 근접했었는지 알지도 못했다”고 15년 전에 근접했던 메이저 우승 기회를 떠올렸다. 76번째 메이저 대회에서 첫 메이저 우승을 달성한 것은 남녀 골프를 통틀어 스탠퍼드가 최초다. 여자는 2009년 브리티시오픈 매슈가 52번째 대회에서 우승한 것이 종전 기록이었고, 남자는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가 자신의 74번째 메이저 대회였던 2017년 마스터스에서 우승한 사례가 있다. https://gla69.com/

https://zvb59.com/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발표한 9월 평양공동선언에 대해 외신은 북한이 교착상태에 빠진 북미 비핵화 협상에 새로운 희망을 불어넣었다며 이번 발표의 의미를 집중 분석했다. 외신은 이번 발표에서 북한이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유관국 전문가들의 참관 하에 우선 영구적으로 폐기하기로 하고, 미국이 상응조치를 취하면 영변 핵시설의 영구적 폐기와 같은 추가적인 조치를 계속 취해나갈 용의가 있음을 표명한 데 주목했다. 미국 일간지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를 두고 “미국과의 협상에서 교착상태를 타개하고 한국과 한 약속이 유지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겨냥한 김정은의 대담한 전략(gambit)”이라고 평가했다. WSJ은 이번 발표는 김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이에 돌파구를 마련하는데 있어 새로운 희망을 줬다고 덧붙였다. CNN방송은 남북이 “전쟁 없는 시대”를 약속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뉴욕타임스(NYT)는 이날 전 세계로 생중계된 문 대통령과의 공동 기자회견에서 김 위원장이 한반도를 ‘핵무기도 핵위협도 없는 평화의 땅’으로 만들겠다고 밝힌 데 대해 국제사회 앞에서 육성으로 이 같은 약속을 한 것은 처음이라고 전했다. 앞서 4·27 남북정상회담 합의인 판문점 선언과 6·12 북미정상회담 공동성명에 ‘완전한 비핵화’가 명문화되는 등 김 위원장은 여러 차례 비핵화 의지를 확인했으나 세계 앞에서 직접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2018년을 ‘창원방문의 해’로 정한 경남 창원시를 찾는 관광객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올해 고용위기·산업위기 지역으로 지정된 지역에서 일자리 창출에 이바지한 기업을 선정해 인센티브를 주는 특별인증을 한다고 송고 –북한 어린이 돕기 사업을 해왔다. ▲ 국제구호단체들과 유엔기관이 북한에서 활동할 때 국제 세이브더칠드런을 통해 북한 어린이들을 도왔다. 그런데 최근 2~3년간 이들도 북한 내 활동이 어려워졌다. 유엔의 대북제재로 송금이 힘들어졌기 때문이다. 앞으로 남북 관계가 잘 풀려서 대북제재가 완화되면 우리 NGO들이 북한에 직접 들어가 활동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세이브더칠드런도 거기에 대비해서 준비하고 있다.총기난사 소재 영화 ‘복스 룩스’ 시사회서 우려(서울=연합뉴스) 김화영 기자 = 미국 할리우드 배우 나탈리 포트먼(37)이 미국 학교에서 빈발하는 총기난사 사건을 ‘내전이자 테러’에 비유했다. 학교 총기난사를 소재로 한 영화 ‘복스 룩스’의 주연을 맡아 제75회 이탈리아 베네치아 국제영화제에 온 포트먼은 4일(현지시간) 이 영화의 시사회 참석에 앞서 학교 총기난사에 대한 강한 우려를 나타냈다. (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대만 교육부가 양안 교류를 위해 현지를 방문하는 중국 학자 등의 정치 관련 발언을 전면 금지하고 나서 양안 관계가 또 다시 얼어붙을 전망이다. 6일 대만 연합보에 따르면 대만 교육부는 지난 4일 양안 교육교류 관련규정을 개정해 중국 학자와 학생들이 대만에서 정치적 내용을 언급하는 행위 자체를 금지했다. 외신은 우선 이번 발표에서 북한이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유관국 전문가들의 참관 하에 우선 영구적으로 폐기하기로 하고, 미국이 상응조치를 취하면 영변 핵시설의 영구적 폐기와 같은 추가적인 조치를 계속 취해나갈 용의가 있음을 표명한 데 주목했다. 미국 일간지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를 두고 “미국과의 협상에서 교착상태를 타개하고 한국과 한 약속이 유지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겨냥한 김정은의 대담한 전략(gambit)”이라고 평가했다. WSJ은 이번 발표는 김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이에 돌파구를 마련하는 데 있어 새로운 희망을 줬다고 덧붙였다. CNN방송은 남북이 ‘전쟁 없는 시대'(era of no war)를 약속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CNN은 “전쟁없는 한반도가 시작됐다”는 문 대통령의 이날 공동 기자회견 발언을 전하면서 ‘전쟁 없는 시대’라는 문구를 제목으로 뽑아 보도했다. 뉴욕타임스(NYT)는 이날 전 세계로 생중계된 문 대통령과의 공동 기자회견에서 김 위원장이 한반도를 ‘핵무기도 핵위협도 없는 평화의 땅’으로 만들겠다고 밝힌 데 대해 국제사회 앞에서 육성으로 이 같은 약속을 한 것은 처음이라고 전했다. 앞서 4·27 남북정상회담 합의인 판문점 선언과 6·12 북미정상회담 공동성명에 ‘완전한 비핵화’가 명문화되는 등 김 위원장은 여러 차례 비핵화 의지를 확인했으나 세계 앞에서 직접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국제유가는 18일(현지시간) 비교적 큰 폭으로 상승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0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0.94달러(1.4%) 상승한 69.8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선물거래소(ICE)의 11월물 브렌트유는 오후 4시 30분 현재 배럴당 0.98달러(1.26%) 오른 79.03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시리아에서 러시아 군용기가 격추되면서 중동발 위기감이 높아졌고, 자칫 중동의 원유공급을 위축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하지 않겠느냐는 분석이 나왔다. 국제금값은 소폭 내렸다.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12월 인도분 금값은 전날보다 온스당 2.90달러(0.2%) 하락한 1,202.9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미·중 무역갈등 우려 속에 달러화가 강세를 보이면서 금값에 하락 압력을 가했다. https://zvb59.com/

카지노사이트 많은 산업체에선 저항표준을 공정에 적용해 전자기기 품질을 보증하고 있다. 연구자들은 양자홀 효과를 기반으로 하는 양자홀 저항(QHR·Quantum Hall Resistance)을 표준값으로 삼는다. 그런데 양자홀 저항은 12.9㏀ 수준이어서 고저항 표준으로는 적절치 못하다. 표준으로 삼을 수 있을 만큼 변하지 않는 양자 고저항을 실현하고자 일본 ‘NMIJ'(National Metrology Institute of Japan)에선 100여개의 양자홀 저항을 직렬로 연결해 1㏁ 양자홀 고저항 배열을 만들었다. 이론을 바탕으로 만든 이 저항은 그러나 검증 과정에서 한계에 부딪혔다. 일본 연구진이 전기표준분야 최상위 측정기술을 가진 표준연에 공동연구를 제안한 건 이런 배경에서다. 김 상임위원장은 이해찬·정동영 대표와의 오랜 친분을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통신을 통해서 자료를 읽을 때마다 리해찬 선생과의 옛 추억에 잠기곤 했다”며 “정동영 선생도 다른 동무들을 통해서 들었는데, 내 물어봤지요. 남녘에서 정 선생이 지금 무슨 활동을 벌이는지 모르겠다고 하니까 ‘백의종군한다’는 말씀을 하셨다고 그러더구만요”라며 웃었다. 그는 또, “어제도 (정 선생이) 다시 원내로 복귀하셨기 때문에 우리와 손잡고 통일 위업을 성취하기 위해 매진하자고 했다”고 말하고 이정미 대표를 향해서는 “아름다운 마음으로 더 뜨겁게 합심해서 통일 위업 성취에 매진해 나가자”고 했다. 김 상임위원장은 정 대표가 “위원장님은 10년 전에 뵀을 때나 지금이나 똑같다. 변함이 없으시다”며 화답하자 “우리 통일 위업을 성취할 때까지는 영원히 요 모습대로 활기 있게 싸워나갑시다. 우리가 모두 졸장부가 돼서야 되겠습니까. 대장부가 됩시다. 민족의 대의는 통일이 아니겠냐”고 말했다. 이해찬 대표는 무엇보다 과거 보수정권 시절 남북관계가 후퇴한 점을 안타까워했다. 그는 “6·15 정상회담을 하고 나서 잘 나가다가, 노무현 대통령까지도 잘 나가다가 그만 우리가 정권을 빼앗기는 바람에 지난 11년 동안 남북관계가 단절돼 여러 손실을 많이 봤다”며 “이제 저희가 다시 집권했기 때문에 오늘 같은 좋은 기회가 왔다. 이번에는 남북관계가 영속적으로 갈 수 있도록 만들려고 단단히 마음을 먹고 왔다”고 강조했다.시계 등 180억원 상당 압수…이틀 억류후 강제귀국 조치(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아프리카 서부지역에 있는 적도기니 부통령 일행이 현금과 귀중품을 숨겨 브라질에 입국하려다 적발됐다. 16일(현지시간)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등에 따르면 브라질 연방경찰과 국세청은 지난 14일 오전 상파울루 주 캄피나스 시 인근 비라코푸스 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려던 테오도로 은게마 오비앙 망게 적도기니 부통령 일행으로부터 현금과 귀중품이 든 가방을 압수했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독일의 대형 투자은행인 도이체방크와 코메르츠방크의 합병설이 힘을 얻고 있다. 코메르츠방크의 최고경영자(CEO) 마르틴 지엘케는 “(합병을) 내일보다 오늘 더 하고 싶다”고 말했다고 주간지 슈피겔이 11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한 데 따라서다. 이 소식에 이날 코메르츠방크의 주가와 도이체방크의 주가는 급등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금융권은 대체로 도이체방크가 자회사인 포스트방크의 투자은행 부문을 구조조정을 한 뒤 코메르츠와 인수합병에 나설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두 은행은 독일 실물경제가 호조를 보이는 상황에서도 경영실적이 상당히 떨어지는 양상이 계속되고 있다. 독일 금융권에서 자산규모 1위인 도이체방크는 최근 3년 연속 순손실을 기록했고, 자산규모 2위인 코메르츠방크는 2015년 이후 수익성이 하락세다. 이런 탓에 두 은행의 주가 역시 하락세를 보여왔고 신용위험 및 부도 위험이 커진 상황이다. 지난 1월부터 8월까지 도이체방크의 주가 하락 폭은 39.0%에 달했고 코메르츠방크는 35.1%였다. 유로 지역 은행의 평균 하락 폭인 20.2%를 상회한 것이다. 신용등급이 지속적으로 하락한 가운데 시장에서 평가한 예상부도확률 역시 유럽에서 경쟁 은행인 BNP파리바 등에 비해 한참 높다. 이런 부진은 무리한 투자금융 사업의 확대와 저금리에 따른 순이자 마진 축소 등 때문이다. 도이체방크는 2012년부터 미국계 투자은행을 넘어서기 위해 개인·기업 금융 부문을 축소하고 투자금융 사업을 확대했다가 2015년에 67억9천억 유로(8조8천720억 원)의 순손실을 기록했다. 사상 최대 규모의 순손실이었다. 리먼 브러더스 사태 이후 금융감독당국이 파생상품을 강력히 규제하자 유럽의 다른 대형 은행들이 투자은행 사업을 축소한 것과는 정반대의 행보를 벌인 것이다. 도이체방크는 MBS(주택저당증권)를 불법적으로 판매해 2016년 미국 법무부로부터 72억 달러(8조1천250억 원 )의 벌금을 부과받은 점 등도 부실화의 원인이 됐다. 더구나 도이체방크와 코메르츠방크는 디지털 뱅킹 등에서도 뒤처지면서 미래 수익성에 불안감을 드리우고 있다. 이에 도이체방크는 미국과 영국의 투자은행 영업부문을 축소해 직원의 10%인 1만 명을 감축하고 2020년까지 인력의 30%를 줄이기로 했다. 수익성이 낮은 사업부문도 매각하고 개인고객 사업부문에 집중하기로 하는 등 자구책을 내놓고 있다. 코메르츠방크 역시 2020년까지 직원의 20%인 1만 명을 줄이고 개인고객 사업부문에 집중하기로 했다. 이미 두 은행은 2016년 9월께 합병을 논의했지만, 자체적인 구조조정이 우선이라는 판단으로 무산됐다. 그러나 이런 자구책으로는 전환점을 마련하기 어렵다는 평가가 나오면서 두 은행의 합병설이 탄력을 받고 있다. 더구나 독일 내 중소기업금융의 선두주자인 코메르츠방크의 해외 매각 가능성을 우려하는 경제계의 분위기 탓인지 합병설은 커지고 있다. 바카라

카니발카지노 — 공단 가동 준비는. ▲ 전력과 통신은 수일 내에 복구가 가능하다. 상·하수도와 폐수처리시설도 양호하다. 공단재개를 위한 시뮬레이션을 수도 없이 돌려봤다. 공단재개 합의만 되면 바로 기업이 입주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 — 난민을 거부하는 청와대 청원이 수십만 건에 이르고 난민 수용 반대집회가 열린다. ‘난민 혐오’는 어디서 오는가. ▲ 난민을 우리 사회의 ‘짐’으로 보는 인식의 문제다. 우리가 낸 세금으로 난민들에게 일자리를 주고 생계비 등을 지원해줘야 한다는 점을 불편하게 받아들인다. ‘가뜩이나 일자리도 부족한데 이들이 취업난을 가중하지 않을까’ 또는 ‘우리 사회에 기여한 적이 없는 난민에게 우리 세금을 들여 도와줘야 하나?’ 하는 생각을 가지는 이들이 있다. 나아가 ‘진짜 난민일까’, ‘테러나 범죄를 저지르지 않을까’하는 의심까지 하며 공포의 대상으로 본다. 난민을 거부하는 청원이나 집회 등 ‘난민 혐오’가 조직화하고 집단화하는 행태의 배경에는 ‘종교’와 ‘남성 혐오’가 자리한다. 제주도에 유입된 예멘 난민 거의 전부가 이슬람교도고 젊은 남성들이다. 예멘 난민을 왜곡하고 공격하는 가짜뉴스를 분석해보면 기독교 근본주의자나 극단적 ‘남혐주의자’의 소행이란 의심이 든다. 대다수 개신교나 천주교도들은 난민들에 대해 포용적 자세를 보인다. 근현대사를 돌이켜보면 한민족도 수많은 난민이 발생해 발길을 해외로 돌려야 했다. 제주 4·3사건과 한국전쟁이 대표적이다. 난민을 ‘세계시민’의 눈으로 봐야 한다. 우리나라가 난민조약에 가입하고 난민법을 제정한 사실이나 취지를 모르거나 외면한 이들이 난민을 비뚤어진 시각으로 바라본다. 마클 왕자비는 서문에서 “나는 지역공동체 주방을 방문하자마자 여기에 속한 것처럼 느껴졌다”면서 “이곳은 여성들이 웃고, 슬퍼하고, 웃고, 함께 요리하는 곳”이라고 밝혔다. 앞서 마클 왕자비는 지난 1월 지역공동체 주방을 처음 방문한 뒤로 꾸준히 이곳을 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로이터 통신은 이번 요리책 발간 지원이 마클 왕자비가 지난 5월 해리 왕자와 결혼한 뒤 처음으로 혼자 자선활동에 나선 사례라고 전했다. ▲ 일본, 국수에 탐닉하다 = 이기중 지음. 푸드헌터이자 식도락가를 자처하는 저자가 일본을 송고(파주=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도 파주시가 장단콩웰빙마루 재개를 위한 대체부지를 찾는다.◇ 제천·KAL컵 남자프로배구대회 결승전(16일·제천체육관) 삼성화재 25 25 25 – 3 KB손해보험 18 16 20 – 0 (서울=연합뉴스) 송고벨기에 “농장사육 돼지에선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미검출”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벨기에에서 지난 주에 ‘돼지 흑사병’으로 불리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이 확인된 이후 지금까지 한국, 일본을 비롯해 모두 9개 나라가 벨기에산 돼지고기 수입을 전면 금지했다고 벨기에 정부가 19일 밝혔다. 벨기에 농무부는 남부 뤽상부르지역의 야생 멧돼지에서 ASF 바이러스가 검출된 이후 지금까지 9개국에서 벨기에산 돼지고기 수입을 중단했다면서 다른 수입 국가들도 추가로 이를 금지할 수 있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벨기에산 돼지고기 수입을 중단한 나라는 한국을 비롯해 중국, 대만, 벨라루스, 멕시코, 필리핀, 남아프리카공화국, 일본, 싱가포르 등이다. 농무부는 지금까지 야생 멧돼지에서만 ASF 바이러스가 발견됐고 돼지 농장에서 사육되는 돼지에서 발견된 사례는 아직 없다며 감시를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벨기에 돼지고기 가운데 94%는 EU 내부로 수출되는데 농장에서 사육된 돼지에서도 ASF 바이러스가 검출되면 거래업자들이 벨기에산 돼지를 수입하지 않을 것이라며 국가 차원의 수입금지 조치는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농무부는 돼지농장에서도 ASF가 검출돼 돼지산업이 타격을 받게 되면 이를 완전퇴치하고 대외 신뢰를 회복하는 데 2~3년이 걸릴 것이라며 조속한 퇴치를 위해 관련 단체, EU 집행위원회와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7일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방한 중인 폴 폴먼 국제상업회의소(ICC) 회장(유니레버 회장)을 만나 양 기관간 협력 증진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서울=연합뉴스) 백악관 “트럼프 대통령과 전적으로 무관”(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러시아 스캔들을 수사하는 로버트 뮬러 특검이 ‘1호’로 기소한 폴 매너포트 전 트럼프 대선캠프 선대본부장이 14일(현지시간) 두 가지 연방범죄 혐의에 대해 유죄를 인정하고 특검 수사에 전적으로 협조하기로 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한국의 중앙집중은 개발독재의 산물이다. 이것이 끝난 지 30년쯤 됐지만, 중앙집중은 아직 공고하다. 한국 사회의 특징 아니냐는 획일화, 서열화도 중앙집중과 무관하지 않다. 어떤 사안을 놓고 전국이 확 끓었다 식는 현상을 일컫는 ‘냄비근성’이라는 자조적 표현도 획일성의 다른 말이다.한국 보다 두배 높은 시급 등 매력(서울=연합뉴스) 성연재 기자 = 사람 보다 양이 더 많은 나라. 짙푸른 초원 위에 하얀 양 떼가 그림 같은 나라. 멸종 위기에 놓인, 날지 못하는 새 ‘키위’와 특산품인 과일 ‘키위’ 덕분에 키위라는 애칭을 얻은 뉴질랜드. 카니발카지노

개츠비카지노 돌 던져 진열창 파손하고 가짜 피 만들어 뿌려공격 잇따르자 업주들 내무장관에 대책 촉구 서한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프랑스 하원(국민의회)의 새 의장에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최측근인 리샤르 페랑( 보도에 따르면 쿡 CEO는 전날 닛케이의 인터뷰 요청에 이렇게 답한 뒤 “우리는 소비자들이 추구하는 넓은 폭이 있다는 걸 안다. 또 사람들이 지불할 수 있는 넓은 폭의 가격대가 있다”고 말했다. 쿡은 “많은 혁신과 가치를 제공한다면 기꺼이 그것에 대해 대가를 지불할 사람들의 영역이 있다는 것을 늘 생각해왔다”면서 “우리에겐 합리적인 사업을 할 수 있는 상당한 규모의 사람들이 있다”고 덧붙였다. 쿡의 언급은 전날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베일을 벗은 신형 아이폰의 가격이 역대 가장 비싸게 책정됐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아이폰 XS 가격은 999달러(113만 원), XS맥스는 1천99달러(124만 원), XR은 749달러(85만 원)부터 판매된다. 하지만, 512기가바이트(GB)의 최대 스토리지 용량을 적용하면 아이폰 XS맥스 가격은 1천449달러(163만원)까지 올라갈 수 있다. 이는 세전 가격으로, 국내에 출시되는 아이폰 가격은 이보다 훨씬 높다. 환율 변동성까지 고려하면 단순 환산가격보다 실제 국내 출시 가격이 최대 20만 원 정도 높게 책정된다. 10월 말 국내에 출시될 것으로 보이는 신형 아이폰 가격은 XR을 포함해 모두 100만 원 선을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512GB 용량의 아이폰 XS맥스는 205만 원에 달할 것이라는 예측도 나왔다. 아이폰 XS맥스는 6.5인치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슈퍼레티나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프리미엄 대화면 스마트폰이다. 아이폰 XS와 XS맥스 출시일은 오는 21일로 정해졌다. 선주문은 14일부터 받는다. 미국, 일본 등 16개국에서 먼저 출시되며 우리나라는 1차 출시국에서 제외됐다. 조직위는 작품 심사 과정에서 불거진 공정성 시비를 불식하기 위해 올해부터 출품작이 아닌 개봉작을 대상으로 작품을 심사하기로 했다. 올해 심사 대상은 지난해 송고”긴급 상황에서 스스로를 보호” VS “악용될 수 있어”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덴마크 정부가 ‘호신용 후추 스프레이’ 사용을 합법화하는 입법을 추진하는 것을 놓고 덴마크 사회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고 현지 언론이 최근 보도했다. 16일 덴마크의 영어 매체인 ‘더 로컬’에 따르면 덴마크 정부는 덴마크 경찰노조와 범죄예방위원회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주민들이 주택 침입자를 막기 위한 경우 등 집안에서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후추 스프레이를 사용하도록 허용하는 입법안을 내놓았다. 법안은 또 스토킹 피해를 당할 때나 전 배우자 또는 가족으로부터 구체적인 공격 위협에 직면한 경우 등에는 집 밖에서도 후추 스프레이를 사용할 수 있도록 규정했다.(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대만이 자국산 전투기 개발을 위해 내년중 미국 공군의 기술협력을 받기로 했다고 대만 자유시보가 4일 보도했다. 대만 국방부는 2019년 국방예산서를 통해 45만 대만달러(1천629만원)의 예산을 책정하고 전문가 6명을 미국 공군 연구개발기관에 10일간 파견해 기술협력을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이번 교류가 전투기 연구개발 기술 역량을 파악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차이잉원(蔡英文) 정부가 추진하는 ‘자주국방’ 정책의 일환으로 자국산 고등훈련기 및 전투기 개발을 위한 사전 포석으로 해석되고 있다. 대만 측은 중국의 반발을 의식한 듯 참관단 대표, 방문할 미국 기관명 등에 대해서는 언급을 피했다. 베리만은 박제사까지 대동한 채 스웨덴을 떠나 시베리아횡단열차를 타고 13일 만에 서울에 도착했다. 구스타프의 든든한 후원과 일본의 비호 아래 전국을 누비며 야생동물을 마음껏 잡았다. 백두산 일대에서 수렵할 때는 러시아의 일급 사냥꾼 얀콥스키와 일본인 사냥꾼 요시무라를 고용했으며 동원한 말만 40필이었다. 일본은 베리만 일행이 마적들로부터 약탈당하지 않도록 관동군까지 붙여주어 호위하게 했다. 압록강 유역과 지리산 일대를 조사하기도 했고 제주도까지 건너가 야생동물을 포획했다. 희귀한 짐승을 잡으면 현지에서 박제한 뒤 곧바로 스웨덴으로 보냈고, 일부는 베리만이 한국을 떠날 때 산 채로 가져갔다. 최신형 장총을 주로 사용했으며 한국 전통 방식의 매사냥을 체험하기도 했다.(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개성공단의 가동을 전면 중단한다는 정부 발표로부터 개성공단내 우리 국민의 전원 철수가 완료할 때까지 송고 이에 대해 장원전(張文震) 린커우(林口) 창겅(長庚) 병원 면역종양학센터장은 세포 치료는 아직 시험 치료 방법이라며 송고 He added: “This first year for us has been about accelerating what is already working starting with the transformation of our raw material supply chain, building critical partnerships and testing new approaches. The next few years will see a significant scaling up of our activity and impact on the ground.” 우리카지노

카니발카지노 (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 캐나다에서 신생아의 자동 국적취득을 노린 외국인의 ‘원정출산’을 둘러싼 논란이 다시 일고 있다. 캐나다에서 ‘여권 아기(Passport Babies)’로 불리는 원정출산 논란이 새로운 것은 아니지만 최근 제1야당인 보수당이 외국인의 원정출산을 금지하는 국적법 개정 결의안을 채택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새삼 부각되는 모습이다. 28일(현지시간) CBC 방송에 따르면 보수당은 지난주 말 노바스코샤 주 핼리팩스에서 열린 하계 당원대회에서 출생으로 자동 취득하는 국적 제도를 폐지키로 하는 내용의 국적법 개정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결의안의 성격이 차기 정부에서 반드시 정책화하겠다는 구속력을 가진 것은 아니지만 당원 투표를 통해 채택된 만큼 당의 의지는 분명히 담고 있다는 평가다. 결의안은 외국인이나, 영주권자가 아닌 부모에게 태어난 아동의 국적취득 권리를 폐지하는 정책을 지지하면서 이를 위한 국적법 개정을 촉구하고 있다. 캐나다는 미국을 비롯한 다른 서방 국가처럼 국적취득 원칙으로 속지주의를 채택하고 있는 대표적 나라에 속한다. 결의안은 특히 자녀의 국적취득만을 목표로 관광 여행을 위장해 캐나다로 입국, 제도를 악용하는 외국인이 너무 많다는 문제의식을 담고 있다. 보수당 앤드루 쉬어 대표는 “많은 캐나다인이 이 땅에 이주해 국가에 헌신한 부모 아래 태어났다”며 “우리는 이런 사실을 담고 있는 정책의 핵심을 없애자는 것이 아니라 남용을 막아 이를 지키려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보수당 정부는 캐나다 이민 제도의 질서와 공정성, 온정성을 복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집권 자유당 정부와 제2야당인 신민주당(NDP)등 다른 정파는 일제히 보수당의 입장을 반박하며 현행 국적법을 옹호하고 나섰다. 총리실 핵심 관계자는 “그들은 캐나다에서 태어난 사람들에게 국적을 박탈하는 권한을 정부에 부여하려 한다”며 “놀랍다”고 말했다. 또 재그밋 싱 NDP 대표는 나아가 “보수당이 분열과 증오를 조장하고 있다”며 “엄중히 규탄한다”고 강력한 어조로 비난했다. 반대론자들은 원정출산의 문제가 현실이긴 하지만 국적법의 핵심 가치를 바꿀 만큼 광범위하거나 중대한 현상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실제로 지난 2016년 전체 신생아 3만8천315명 중 외국인 산모에게 태어난 아기는 313명에 불과한 것으로 파악됐다. 그러나 브리티시 컬럼비아(BC)주 밴쿠버 근교 도시로 중국인 밀집 지역인 리치몬드의 한 병원에서는 2016~17년 외국인 산모의 출산이 383건으로 전체의 17.2%에 이른 것으로 조사됐다. 광역 밴쿠버 보건 당국에 따르면 지난해 관내 외국인 출산이 469건으로 전체 출산의 22.2%를 차지한 것으로 파악됐다. 대부분 원정출산은 주로 중국인이 논란의 대상이다. 보수당의 한 중국계 의원은 당원대회 토론에서 “원정출산 신생아들, 소위 ‘여권 아기’들이 우리의 제도적 자원을 빼앗아 가고 있다”며 “자유당 정부는 이를 지지하면서도 공정한 국적 제도를 외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토론에서 다른 보수당 의원은 “누구라도 캐나다 법에 따라 캐나다에서 태어난 사람은 캐나다 시민이 될 자격이 있다”며 “이는 기본적인 평등의 문제”라고 반대 입장을 개진하기도 했다.(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이중계약’에 따른 탈세혐의로 논란이 됐던 중국의 유명 배우 판빙빙(范冰冰) 근황이 알려졌다. 107일 동안 행방이 묘연했던 것은 당국 조사를 받은 뒤 귀가해 외부와 연락을 두절한 채 지내고 있었기 때문인 것으로 밝혀졌다. 각 지자체는 현재 정세로는 직접적인 남북 교류사업이 어렵지만 남북관계가 다시 해빙될 상황에 대비, 중장기 접근방식에 입각한 교류사업에 나설 방침이다. 서울시는 2019년 전국체전 100회 대회가 서울에서 열릴 때 평양시를 초청하고 평양에 남북애니메이션센터 건립을 추진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난 10일 ‘서울-평양 도시협력 정책토론회’에서 “얼음 밑으로도 물이 흐르듯 정치·군사적 상황에도 남북 교류협력은 지속해야 한다”며 “북핵 문제를 해결하고 평화를 정착시키며 통일을 준비하려면 ‘거대한 전략'(Grand Design)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인천시는 통일 공감대를 확산하는 사업에 주력할 계획이다. 인천 지역 군·구, 공사·공단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통일강좌’를 열고 고등학생 대상 통일교육 아카데미를 운영한다. 내년 8월에는 초등학생·중학생 대상 통일 캠프를 운영하고, 중앙부처 공무원을 대상으로 서해 5도 통일안보체험교육도 한다. 경기도는 공감 통일교육, 통일 관련 국제 학술회의, 탈북민 지원사업을 꾸준히 시행할 예정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북핵은 폐기해야 하고 국제제재는 이뤄져야 하지만 한편으로 대화 채널은 열려 있어야 한다”며 “그런 면에서 비정치적·비군사적 사업을 하는 지자체가 남북교류의 첨병 역할을 하기에 적격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 조선의 왕에서 죄인으로 조선왕조실록에 따르면 조선조 대표적인 지식인 4천여명 중 700여명이 유배형을 경험했다. ‘벼슬에 오른 사람 치고 유배 길에 오르지 않는 사람이 없다’라는 말이 생길 정도로 조선 시대 많은 지식인이 유배 길에 올랐다. 유배 거리는 죄인의 거주지로부터 유배지까지 2천리(785.4㎞), 2천500리(981.1㎞), 3천리(1천178㎞) 3등급으로 나눠 적용됐다. 죄를 무겁게 물수록 유배지의 거리가 멀었다. 조선 시대 전국적으로 유배지가 400여 곳에 달했는데 이 중 가장 먼 곳이 제주도였다. 조선 시대 법전인 ‘대전회통’에는 ‘제주에는 죄명이 특히 중한 자가 아니면 유배 보내서는 안 된다’라고 적혀있다. 제주로 오는 유배인에 대한 죄를 얼마나 중하게 물었는지를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조선 시대 500년 동안 제주로 유배 온 이는 260여명이다. 광해가 임금에 오른 뒤 그의 이복동생 영장대군에 대한 시해를 반대했던 동계 정온도 광해에 의해 제주도로 유배 왔다. 정온은 1614년 8월 제주도 대정현에 유배돼 인조반정까지 10여 년간을 지냈다. 서귀포시 대정읍에서 유배 생활을 한 정온은 주로 제주에서 후학들을 양성했다. 카니발카지노

슬롯 머신 그동안 EU 주변에서는 EU와 영국 간 브렉시트 협상이 교착에 빠지자 당초 타결 시한으로 잡았던 10월내 타결이 어려울 것이라며 ’11월 또는 연말 협상시한설’이 흘러나왔고, EU 측이 최종 타결을 위한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기 위해 11월 EU 정상회의 개최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돼왔다. EU의 헌법 격인 리스본 조약에 따라 영국은 내년 3월 30일에 자동으로 EU를 떠나게 되며 ‘노딜 브렉시트’ 상황이 되면 EU의 각종 법규가 더는 영국에 적용되지 않게 돼 적지 않은 혼란이 예상된다. 양측은 이 같은 상황을 피하기 위해 협상을 계속 진행하고는 있지만 EU 회원국인 아일랜드와 영국 영토인 북아일랜드 간 영토 문제 등 핵심 쟁점을 놓고 이견을 좁히지 못해 진전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 투스크 의장은 서한에서 “브렉시트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는 것은 공동의 이익”이라면서 “우리 모두가 책임있게 대응하면, 재앙을 피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잘츠부르크 정상회의 첫째날 회의에서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지금까지 진행된 브렉시트 협상에 대해 평가하고 영국의 입장을 밝힐 예정이며 영국을 제외한 27개 회원국은 이튿날 회의에서 EU의 대책에 대해 논의한다. 청주 직지코리아 조직위원회는 “유네스코 사무총장이 선정한 세계기록유산 국제자문위원회 위원 송고아프리카 이슬람 문서 보전 활동…내달 1일 시상식(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아프리카의 이슬람 문서 보전 관련 활동을 하는 비정부기구(NGO)인 ‘사바마-디'(SAVAMA-DCI)가 유네스코 직지상을 수상한다. 송고(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초미세 먼지(PM2.5)를 유발하는 공기 오염 물질 이산화질소(NO2) 노출이 알츠하이머 치매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킹스 칼리지 런던(KCL)의 프랭크 켈리 환경보건학 교수 연구팀이 런던 지역 75개 일반의원에 등록된 환자 13만1천 명(50~79세)의 의료기록과 이들이 사는 지역의 공기오염도(NO2, 초미세 먼지, 오존) 측정 자료를 바탕으로 공기 오염이 치매 위험과 연관이 있는지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가디언 인터넷판과 메디컬 익스프레스가 18일 보도했다. 연구팀은 평균 7년에 걸쳐 이들 가운데 치매 환자가 발생하는지를 지켜봤다. 관찰 기간에 모두 2천181명이 알츠하이머 치매를 포함, 각종 치매 진단을 받았다. 분석 결과 연간 NO2 노출 상위 20% 지역에 사는 주민이 하위 20% 지역에 사는 주민에 비해 치매 발생률이 40%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초미세 먼지 노출도 비슷한 결과가 나왔다. 흡연, 당뇨병 같은 치매 위험요인들을 고려했지만, 이 결과에는 변함이 없었다. 치매를 종류별로 분석했을 땐 알츠하이머 치매 만큼은 이러한 연관성이 여전했다. 공기 오염 물질은 여러 경로를 통해 뇌로 들어갈 수는 있지만 어떤 메커니즘으로 치매 같은 신경퇴행 질환을 일으키는지는 알 수 없다고 켈리 교수는 말했다. 그러나 오염된 공기 노출이 아이들의 인지기능 발달을 저해한다는 연구결과도 있는 만큼 지속적인 공기 오염 노출이 신경염증을 유발하고 이것이 선천적 면역반응에 변화를 가져올 수 있을 것이라고 그는 설명했다. NO2는 자동차 배기가스와 공장 굴뚝 등에서 배출되는 질소산화물의 일종으로 대기 중 광화학 반응을 통해 초미세 먼지와 오존을 생성한다. 이 연구결과는 ‘영국 의학 저널'(BMJ: British Medical Journal) 온라인판에 발표됐다. (연천=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경기도 연천군은 추석 명절 때 주민들이 의료기관과 약국 이용이 어려워 불편을 겪지 않도록 비상진료체계를 수립해 시행한다고 송고(연천=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경기도 연천군은 추석 명절 때 주민들이 의료기관과 약국 이용이 어려워 불편을 겪지 않도록 비상진료체계를 수립해 시행한다고 송고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만취 운전으로 교통사고를 내 기소된 상태에서 재차 음주운전 사고를 낸 송고(에비앙레뱅[프랑스]=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총상금 385만 달러)에서 유소연(27)이 첫날 4언더파로 출발하며 공동 4위를 기록했다. 유소연은 13일(현지시간) 18홀 경기를 마친 뒤 “첫날 60대 타수를 기록하면 좋은 시작인 것 같다. 보기 두 개가 있었지만 좋은 샷, 좋은 퍼팅도 있었다. 안정적인 경기를 했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유엔본부=연합뉴스) 이귀원 이준서 특파원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 위반 여부를 놓고 미국과 러시아가 17일(현지시간) 안보리 회의에서 정면으로 충돌했다. 미국은 러시아를 향해 “(그동안 대북제재 위반을) 속여왔다”고 공격했고, 러시아는 미국을 향해 “남북 간 협력과 대화에 장애물이 되지 말라”며 직격탄을 날렸다. 중국도 대북 압박에 대한 거부감을 분명히 했다. 대북제재 위반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이날 회의는 9월 안보리 순회 의장국인 미국의 요구로 긴급 소집됐다. 시기적으로는 18일 평양에서 열리는 3차 남북정상회담 직전이다.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는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비확산 및 북한’을 주제로 열린 안보리 회의에서 러시아의 지속적이고 광범위한 제재위반 증거가 있다면서 북한이 불법적으로 정유제품을 획득하도록 돕고 있다고 밝혔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의 제재위반은 일회성이 아니라 체계적(systematic)”이라면서 “러시아는 제재위반을 멈춰야 하고, 제재위반 증거를 은폐하려는 시도를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 보고서에 당초 포함된 러시아의 제재위반 내용이 러시아의 요구로 빠진 것을 지적한 것이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 제재위반 내용이 빠진 보고서를 ‘오염된 보고서’라고 언급했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의 부패는 바이러스와 같다”면서 “그것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우리의 능력을 방해하고 우리가 주의를 기울이지 않으면 그 같은 ‘질병’이 안보리의 위상과 효율성에까지 진행될(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지적했다 카니발카지노.

发表评论

电子邮件地址不会被公开。 必填项已用*标注